달지않아 깔끔한 어른 입맛용 두부요리 '두부두루치기 만드는 법'

SINCE 2013

제가 사는 경기도에서 거제도 시댁을 내려가는 중간에 대전이 있습니다.

대전쯤 가면 출출해져서 들러서 식사를 하고 오는데요.

대전이 오래전부터 큰 도시여서 그런지 맛집이 참 많아요.

그 중에 진로집이라는 노포에 두부두루치기를 먹으러 종종 갑니다.

이왕 외식하는거 기름 좔좔 흐르는 고기반찬 먹어야하지만..

달지않고 칼칼하게 매운 이 두부두루치기가 자꾸 생각이나더라고요.

저도 그렇고 지금의 요리는 단짠하게~ 단맛이 있어야 맛있다고 생각이 되는데요.

제가 어렸을때는 음식이 이렇게까지는 달지 않았거든요.

추억의 맛이어서 그런지 가끔  이렇게 달지 않은 음식을 만나면 뒷맛이 참 깔끔해서 맛있더라고요.

어제 문득 또 진로집의 칼칼한 그 맛이 생각나서 두부두루치기 만들어봤습니다.

단짠한 매력이 없기 때문에 초딩입맛을 가진 분들에게는 안맞을 수 있고요.

칼칼하게 매우면서 달지 않아 뒷맛이 아주 깔끔한 어른입맛에 딱! 맞는 밥반찬입니다.

 

 

 

달지않아 깔끔한 어른 입맛용 두부요리 '두부두루치기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부침용 두부 2모 (1모=300g), 대파 1/2뿌리, 청양고추2개

 * 오로지 고춧가루로만 매운 맛을 내기보다는 청양고추를 넣어 텁텁하지 않고 개운하게 매운 맛을 추가해주세요.

 

▣ 양념장재료 (밥숟가락 ) : 고춧가루2, 고추장2, 간장2, 까나리액젓1, 다진 마늘1, 물 200ml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까나리액젓은 전혀 비리지 않고 해물맛 다시다처럼 감칠맛을 내므로 꼭! 꼭! 넣어주세요.

 * 조림이나 찜과 달리 두루치기는 국물이 좀 더 많은 요리라서 물을 넣어 자작하게 드세요.

 * 참기름을 넣지 않은것이 깔끔하고 개운합니다.

 * 단짠하게~ 드시고 싶다면 위 양념장에 설탕1.5를 추가해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고춧가루2, 고추장2, 간장2, 까나리액젓1, 다진 마늘1, 물 200ml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두부 : 밥숟가락 크기와 1cm 두께로 썰어주세요.

 

▣ 대파& 청양고추 : 큼직하게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팬에 두부, 양념장을 넣고 => 냄비뚜껑을 닫은 상태에서 => 약불에서 5분간 끓여주세요.

 * 냄비뚜겅을 닫고 푹~ 끓여야 두부 깊숙이 양념이 배입니다.

 * 뚜껑을 열고 끓이면 수분이 날아가 양념이 금방 탑니다.

 

 

▣ 둘째 - 5분 후에 => 대파, 청양고추를 넣고=> 두부가 부서지지 않게 주걱으로 살살 섞으면서 => 3분간만 끓이다 불을 꺼주세요.

 

 

 

달지않아 뒷맛이 깔끔한 어른 입맛용 두부요리 '두부두루치기'입니다.

 

부드러운 두부라서 잘 부서지져서 그릇에 옮기지않고~

팬 통째로 식탁에 턱~ 올려서 냠냠 쩝쩝 잘 먹었습니다.

 

 

 

 

양념해서 볶아 먹는 음식을 볶음이나 두루치기라고 하는데요.

두루치기는 좀 더 국물이 있어 건더기를 진한 국물과 함께 떠서 먹는

촉촉한 볶음요리라고 할 수가 있지요.

밥 위에 두부랑 국물이랑 얹어 비벼 드시는것 강추합니다.

 

 

부드럽고 고소한 두부에

칼칼하게 매콤하면서 짭조름한 맛과 까나리액젓의 비리지 않은 감칠맛이 있습니다.

그리고 청양고추와 대파의 의 개운한 맛도 좋고요.

 

 

제가 어렸을때는 지금처럼 음식이 달지는 않았거든요.

기억 나는게 일본에 김치 수출을 하는데 좀 달게 해야 김치가 잘 팔린다는 뉴스를 보며

어떻게 단 음식을 밥 반찬으로 먹지? 이상하게 생각한 적이 있었어요.

지금이야 저도 단짠한 맛에 익숙해져 있지만

가끔 여행가서 오래된 식당에서 단맛이 없은 음식을 먹으면 그맛이 또 좋더라고요.

 

확실히 음식이 달지 않으면 뒷맛이 깔끔합니다.

특히 물엿을 쓴 음식이 갈증을 유발시키는데 그런 뒷맛이 전혀 없어요.

물론 아이들 입맛에는 잘 맞지 않지만요.

이 칼칼하고 깔끔한 맛을 몇숟가락 뜨다보면 매력에 반해 밥 한공기 뚝딱 비우게 된답니다.

꼭 한번 이 깔끔한 맛! 드셔보세요~

 

 

 

< 여기에 황태감자국 추가해서 저녁 반찬 고민 끝!>

 

제목 클릭 => 감자로 맛을 낸 ~'황태국 만드는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제가 대전에서 살았었는데, 이거 밥대신 칼국수 삶은 것을 시켜서 같이 먹은 기억이 나요. 저는 칼국수랑 먹는 것이 더 맛있었어요. 한 30년전에.

      • 안녕하세요~ 오라님
        만나서 반갑습니다.
        맞아요. 칼국수사리 시켜서 비벼먹기도하죠
        지금도 칼국수사리 있습니다.
        저는 밥에 비벼먹고 신랑은 칼국수에 비벼먹고~
        오징어 추가도 할 수 있는데 저는 그냥 두부만 있는게 좋더라고요. 고소하니~~~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