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지않고 개운한 맛을 살린 겨울반찬 '코다리찜 만들기'

SINCE 2013

명태는 가공형태에 따라 참 많은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요.

생물 그대로의 것을 생태~, 꽝꽝 얼린 것을 동태~

내장을 제거해서 반건조한 것을 코다리~

그리고 이것을 완전히 말린 것을 북어라고 하고요.

그 건조 방법 중 겨울에 얼리고 녹이고를 반복해서 황금색을 띤 것을 '황태'라고 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맛을 가진 명태가 지금 제철이라 살도 통통 맛도 좋을 때인데요.

오늘은 반건조해서 꾸덕 꾸덕~ 쫄깃한 식감이 매력인 '코다리찜'을 해보겠습니다.

대체로 고등어 같은 등푸른 생선은 설탕을 넣어 달콤 매콤 짭조름~~한게 맛있지만

조기나 명태 일부 흰살 생선은 달지 않은게 특유 맛을 살리는 맛있는 요리법이라고 생각해요.

특히 명태는 지방이 적고 비린맛과 냄새가 덜해서 깔끔한 양념이 잘 어울리는데요.

단맛없이 매콤 짭조름하게 특유 맛을 최대한 살려서 요리하겠습니다.

 

 

 

달지않고 개운한 맛을 살린 겨울반찬 '코다리찜 만들기'

 

 

1. 재료 준비 ( 4인분 x 2회)

 

▣ 주재료 : 코다리 5마리 (대략 45cm), 무 6cm 한토막(지름 10cm), 대파 20cm 한토막, 청양고추2개

 * 코다리 1마리는 머리부터 꼬리까지 대략 45cm 정도 되는 크기

 

▣ 양념장재료 (밥숟가락) : 간장14, 고춧가루5, 까나리액젓1, 다진 마늘2, 소주1, 물 400ml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고추장을 넣으면 텁텁하니 깔끔하게 간장, 고춧가루로 맛을 냈습니다.

 * 액젓을 넣으면 '해물맛 다시다'를 넣은 것처럼 감칠맛이 납니다만 없다면 간장1 정도 더 넣어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간장14, 고춧가루5, 까나리액젓1, 다진 마늘2, 소주1, 물 400ml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코다리손질1 : 가위로 머리,꼬리,지느러미를 모두 제거해주세요.

 * 지느러미가 딱~ 딸라붙어 있기 때문에 칼보다는 가위가 제거하기 쉽고 안전합니다.

 * 이때 머리는 버리지 말고 깨끗히 씻어 냉동 보관했다가 멸치 대신 밑국물 만들때 사용하세요. 

 

 

▣ 코다리손질2 : 안쪽에 핏물(비린내), 검은 내장 찌꺼기 (쓴맛)을 솔로 문대서 깨끗히 제거하고 => 3~4토막으로 잘라주세요.

 * 핏물은 비린내가 나고~ 검은 내장찌꺼기는 쓴맛을 내니 제거해주세요.

 * 안쪽에 보면 뼈 주위에 핏물이 고여있고, 전체적으로 붙어있는 얇고 검은 막이 내장찌꺼기입니다.

 

▣ 청양고추/대파 : 잘게 썰어주세요.

 *  잘게 썰면 코다리살 위에 얹어 먹기 좋습니다.

 

▣ 무 : 2cm 두께와 밥숟가락 1/2크기로 썰어주세요.

 * 푸~~~욱 찌다보면 무가 물렁해져서 금방 부서지니 두툼하게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넓은 냄비를 사용해야 양념이 골고루 배입니다)

 

▣ 첫째 - 냄비 바닥에 '무=> 양념장 1/3=> 코다리 몸통=> 양념장 1/3=> 코다리 꼬리=> 나머지 양념장' 순서대로 올려주세요.

 *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부터 바닥에 깔아주세요.  (무=>코다리몸통=>코다리 꼬리)

 * 이때 코다리는 양념장에 푹~ 담근 후 올려주시면 양념이 더욱 골고루 배입니다.

 

 

 

▣ 둘째 - 냄비 뚜껑을 닫고 => 강불에서 끓이기 시작해서 => 가장 위에 있는 코다리가 익을때까지 그대로 익혀주세요.

 * 뚜껑을 열고 끓이면 수분이 날이가 바닥 양념이 타니 꼭! 닫아주세요.

 

 

▣ 셋째 - 가장 위에 올린 코다리가 익었다면 => 약불로 조절한 후 => 양념을 끼얹어 주면서 => 바닥의 무 높이 정도까지 국물을 조려주세요.

 * 뚜껑을 열면 수분이 날아가 가장 위에 있는 코다리가 마르니 양념을 끼얹어 주세요.

 

 

▣ 넷째 - 마지막으로 대파, 청양고추를 구석구석 올리고 => 양념을 끼얹으면서 3~4분정도만 조리다 불을 꺼주세요.

 

 

 

제철의 맛을  제대로 살린  겨울반찬  '코다리찜'입니다.

 

명태 고유의 개운한 맛 아시죠?

 그 맛에 설탕을 뿌리면 좀 이상하지 않을까요?

마치.. 생태나 동태찌개에 단맛이 난다고 생각해보세요. 이상하죠?

제가 왜 이렇게 강조하냐면 다른 코다리찜 레시피에 설탕 넣는 경우가 있어요.

물론 맛없지는 않아요.

보통 생선찜이나 조림 할때 단맛이 나면 입에 짝짝 붙고 맛있죠.

그런데 명태나 조기는 설탕 빼고 드셔보세요.

깔끔해서 본연의 맛이 확~ 살아납니다.

 

 

 

코다리 살이 아주 통통한거 보이시나요?

요즘 명태 어획량이 작다고 하지만 지금이 제철이예요.

그래서 통통하고 신선한 명태를 잡아서 건조한 겨울 바람에 잘 말린 코다리가 아주 맛있을 때이지요.

매콤 짭조름하면서 깔끔한 코다리조림이야말로 맛있는 겨울 반찬 중에 하나지요.

 

 

생선찜의 또 다른 별미 '무' 되겠습니다.

겨울에 먹어야하는 이유가 또 있지요.

가을에 수확해서 지금 팔고 있는 무는 매운 맛이 없고 단맛납니다.

짭조름한 양념을 머금은 무는 단짠 단짠하게 맛있습니다.

 

 

찜은 조림과 달리 국물을 바싹~ 조리기보다는 자작하게 남겨서 촉촉하게 드셔보세요.

방금 지은 쌀밥에

코다리살이랑 국물 몇숟가락 올려 드시면 이게 또 밥도독이지요.

 

겨울 반찬 코다리찜~

달지않게 개운한 맛 제대로 살려서 저녁 메뉴로 준비해보세요.

지금 제철이라 살이 살이~ 완전 통통해요.

 

 

 

<조개살 미역국 곁들이면 바다맛 진한 한상차림>

 

제목 클릭 => 조개살로 개운하게 '미역국 끓이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