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두고 먹는 마른 반찬 '명엽채볶음 만들기'

SINCE 2013

멸치,진미채, 쥐포채,뱅어포 등등 여러가지 마른 반찬은 봤는데

'명엽채'라는 것을 이번에 처음 알게되었어요.

친정어머님이 많이 사셨다고 한봉지 주셨는데 찾아보니 '명태살'로 만든 건어물이더라고요.

멸치처럼 짜지않고 쥐포처럼 많이 달지 않으면서 진미채처럼 질기지도 않아서 

양념만 잘 하면 맛있는 밑반찬으로 오래두고 먹을 수 있겠더라고요.

마침 매콤한게 땡겨서 고추장 넣고

고소한 소스(?)를 넣어서 입에 쫙쫙 붙게 만들어봤습니다.

 

 

 

오래두고 먹는 마른 반찬 '명엽채볶음 만들기'

 

 

1. 재료 준비

 

▣ 주재료 : 명엽채 200g

 

▣ 양념장재료 (밥숟가락) : 고추장1, 간장1, 올리고당4, 마요네즈4, 다진 마늘 1, 소주 1/2, 후추2꼬집, 참깨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고소한 마요네즈를 넣기 때문에 참기름도 식용유도 안넣어도 됩니다. 

 * 물엿은 식으면 딱딱해지니 올리고당으로 넣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고추장1, 간장1, 올리고당4, 마요네즈4, 다진 마늘1, 소주1/2, 후추 2꼬집'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명엽채 : 4cm 길이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명엽채를 넣고 => 타지 않게 계속 저으면서 => 4~5분정도만 볶은 후 식혀주세요.

 * 마른 반찬은 양념하기 전에 미리 볶아서 비린내를 날려주세요.

 

 

 

▣ 둘째 -  볶은 명엽채를 양념장에 넣고 골고루 무쳐주세요.

 * 가열된 팬에 볶으면서 양념을 넣으면 골고루 무치려고 시간을 지체해서 양념이 탑니다.

 * 이렇게  미리 양념에 무쳐놓은 후에 볶아야 양념이 골고루 배이면서 타지 않게 볶을 수 있어요.

 * 딱딱한 진미채같은 경우는 미리 양념을 충분히 흡수해서 부드럽게 볶아지기도 합니다.

 

 

▣ 셋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양념한 명엽채'를 넣고 => 양념을 흡수해서 수분이 없어질정도만 볶아주세요.

 * 오래 볶으면 탑니다.

 * 얇은 명엽채나 오징어 실채는 서로 달라붙어 덩어리지지 않게 젓가락으로 흔들어어서 서로 떼어주면서 볶아주세요. 

 

 

▣ 넷째 - 마지막으로 참깨1을 골고루 뿌려주세요.

 *마요네즈를 넣어 충분히 고소하니 참기름은 넣지 않아도 됩니다.

 

 

 

오래두고 먹는 마른 반찬 '명엽채볶음'입니다.

 

명엽채는 멸치처럼 짜지도 않고~ 쥐포처럼 달지도 않아서 양념하기 쉬운데요.

게다가 진미채처럼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워 먹기가 좋더라고요.

 

 

 

 

한참 볶고 있는데 친정어머님께 전화가 왔네요.

주신 명엽채가 명태살보다는 잡고기가 들어가서 맛이 좀 떨어진다고~ ㅠㅠ

이웃님들도 명엽채 사실때 명태살 함량을 잘 따져보고 고르세요~

 

 

맛을 보니 저렴한 쥐포맛이나긴 했지만 그래도 음식을 버릴 수 없잖아요.

평소보다 더 양념을 맛있게~ 신경써서 했습니다.

매콤하면서 단맛도~ 짠맛도 적당해요.

그리고 마요네즈를 넣어서 촉촉하고 아주 고소한 맛이 납니다.

 

명태살이 쬐금~ 들어간 질 떨어진 명엽채였지만

다행히 양념을 맛있게 해서 밥반찬으로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이번주 밑반찬 고민 끝내서 행복해요~

 

 

 

<오징어 실채로 맛있게 볶아봐요~>

 

제목 클릭 =>  고소한 양념이 아이들 입맛을 당기는 '오징어실채볶음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명엽채라는 말은 처음 들어봤지만, 사진을 보면 예전에 먹어본 것도 같고 하네요. 제가 약간 질기고 딱딱한 걸 좋아해서 건어물 종류를 좋아하거든요.^^

        제 게으름으로 오랜만에 들렀는데, 계속해서 맛있는 음식들을 만들고 계시네요~^^ 저도 언젠가는, 먹고말거야님 처럼 요리를 좋아하고 즐기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올 2018년 한해 가족분들, 먹고말거야님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 검소님 덕분에 벌써부터 복을 받아 즐겁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검소님도 새해~ 가족분들과 함께 건강하시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