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대비 보양식! 호랑이 기운이 솟는 '소고기들깨탕 끓이는 법'

SINCE 2013

더우면 시원한 것을 먹는게 정상인데

한국인은 오히려 뜨거운 국물을 먹고 땀을 뻘뻘 흘려야 기운을 찾는다죠~

그런데 이 식문화가 이상한게 아니고요.

힘들고 지칠때 뜨거운 것을 먹으면 혈액순환이 잘되고 땀과 함께 노폐물이 빠져서 피로 회복이 빠르답니다.

그래서 여름이라도 보양식으로 뜨끈한 고깃국을 끓이는데요.

고기 뿐만 아니라 채소도 듬뿍 들어가 영양이 골고루 담겨있는 육개장이나 들깨탕이 보양식으로 참 좋아요.

들깨탕은 생소하실텐데요.

육개장에 들깨와 깻잎의 풍미를 추가한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깊고~ 진하면서~ 구수하겠죠?

미리 미리 보양식 한그릇 하시고 더위에 지치지마세요~

 

 

 

 

더위 대비 보양식! 호랑이 기운이 솟는 '소고기들깨탕 끓이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x 2회)

 

▣ 주재료 : 소고기 양지 600g, 건고사리 한줌 (대략 30g), 느타리버섯 1팩, 대파 (얇은것) 2뿌리, 깻잎 30장, 청양고추2개

 

▣ 밑국물재료 : 물 2000ml, 다시마 10x10cm 2장, 양파(중) 1개, 무(작은것) 2cm크기x 2토막, 통후추 10알

 * 요리하고 나면 건더기는 많은데 물 2000ml는 적게 느껴질겁니다.

 * 육개장이나 들깨탕은 건더기가 아주 아주 푸짐하야 국물맛이 진합니다.

 * 건더기가 적으면  소고기 다시다를 몇숟가락 넣어야 사먹는 식당 맛이 나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고추가루 8, 국간장8, 다진 마늘3, 참기름1, 소주2, 들깨가루10, 소금(입맛에 맞게 추가간)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건고사리 : 물로 3~4번 헹군 고사리는 => 8시간 이상 담군 후 => 끓는 물에 5분정도 삶아 부드럽게 만든 후 => 찬물에 헹궈 4cm 길이로 썰어주세요.

 

▣양념섞기 : 그릇에 고추가루 8, 국간장8, 다진 마늘3, 소주2를 섞어 냉장고에 넣어 반나절 이상 숙성시켜주세요.

 * 고추양념은 미리 숙성키셔주면 색도 진해지고, 맛도 좋아지는데요.

 * 미리 만들지 못했다면 요리 가장 첫단계라도 만들어주세요.

 * 참기름, 들깨가루는 향을 살리기 위해 나중에 넣을께요~

 

▣ 소고기(양지) :  5cm 길이로 토막을 낸 후 => 1시간정도 찬물에 담궈 핏물을 빼주세요.

 * 핏물을 제거해야 불순물 (핏물,기름)등이 제거되어 검은 거품이 덜 생겨 맛도 보기도 깔끔해요.

 * 핏물을 토해낸 고기는 다시 그 핏물을 흡수하니 새물로 2~3번 번갈아주세요. 

 

▣ 밑국물 만들기 : 큰 냄비에 핏물을 제거한 소고기 600g, 물 2000ml, 다시마 2장, 양파(중) 1개, 무(작은것) 2토막, 통후추 10알을 넣고 => 처음에는 강불에서 시작해 => 팔팔 끓으면 5분정도 계속 끓이다가  => 약불에서 소고기가 익을때까지 푹~ 끓여주세요 => 건더기를 모두 건져내고 => 소고기와 무만 요리에 사용합니다.

 * 건더기는 먹을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모양을 낼 필요없이 큼직하게 (무는 2cm 토막 통째료) 썰어 넣어주세요.

 * 양파의 껍질,파뿌리를 넣으면 잡내가 제거되고 영양도 좋아져요.

 * 중간에 생기는 거품은 제거해야 보기도 국물 맛도 깔끔해요.

 

 

 

▣ 소고기 찢기 : 푹 익은 고기는 => 10분정도 식혔다가 => 결대로 0.5cm 굵기로 찢어주세요.

 * 고기가 푹 익어야 찢기가 좀 더 수월해요.

 * 고깃덩어리를 젓가락으로 찔렀을때 쑥~ 잘 들어가고 => 젓가락을 뺏을때 붉은 핏물이 나오지 않고 맑은 육즙이 나온다면 => 잘 익은것입니다.

 

 밑간하기 : 찢은 소고기, 삶은 고사리를 '숙성시켜 놓은 양념'과 '참기름1'에 골고루 무친 후 => 10분정도 재워주세요.

 

▣ 무 : 삶은 무는 0.5cm 두께 & 2cm 크기로 썰어주세요.

 

▣ 대파 : 반으로 가른 후 4cm 길이로 썰어서 => 찬물에 10분정도 담궈 매운 맛을 빼주세요.

 

▣ 느타리버섯 : 한입크기로 얇게 찢어주세요.

 

▣ 청양고추 : 얇게 어슷썰어주세요.

 

▣ 깻잎 : 1cm 두깨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육수, 양념한 소고기&고사리, 버섯, 대파를 넣고 => 강불에서 끓여주세요.

 

 

▣ 둘째 -  버섯이 푹 익었으면 무를 넣어주세요.

 

 

▣ 셋째 - 이어서 소금으로 입맛에 간을 한 후 => 들깨가루 10을 넣어 섞어주세요.

 

 

▣ 다섯째 - 마지막으로 깻잎, 청양고추를 넣고 => 1분정도만 끓이고 불을 꺼주세요.

 * 깻잎을 한꺼번에 넣기 보다는 먹을 때마다 신선한 것을 올려주는게 향이 살아있어 더욱 맛있답니다.

 

 

 

손이 많이 가지만 맛도~ 영양도~ 좋은 '소고기들깨탕'입니다.

 

들깨와 깻잎을 빼면 육개장과 비슷하지요?

맛도 육개장의 깊고 풍부한 맛에 들깨의 구수한 맛이 추가 되었답니다.

 

 

육개장을 제대로 끓이는 식당을 보면 국물보다 건더기가 더 많은데요.

육개장이나 들깨탕이 그래요.

다양한 재료를 듬뿍 넣고 끓여야 깊고 진한 맛이 납니다.

안그러면 다시다를 넣어야 .. 우리에게 익숙한 육개장맛이 납니다.

 

 

양지 특유 고소한 고기맛과 들깨의 구수함이 더해져 있고요.

고사리,무,버섯의 맛도 잘 어우러져 있습니다.

국물맛이 좋은 또 하나의 이유는~ 

양파,대파,무의 단맛이 있어서 국간장의 짠맛을 맛있게 살려주기 때문이지요.

 

 

맛있는것도 알겠고 영양 풍부한것도 아는데 정말 손이 많이가고 오래 걸리는 음식입니다.

그래도 한그릇 먹고나면 든든함의 차원이 달라서 만든 보람은 있습니다.

 

소고기 들깨탕으로 기분 좋게 땀 흘리시고~

이른 더위~ 무사히 보내시기 바랍니다.

 

 

 

< 육개장도 땀흘리고 좋은 보양식이지요>

 

제목 클릭 ==> 대파를 듬뿍 넣어 더 맛있게 '육개장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고사리는 외국에서 안먹거든요
        일본사람들도 고사리는 기피하거든요

        고사리에는 미량의 독이 잇거든요
        체내에 누적되면 안좋거든요

        어째서 우리는 외면하는거죠
        이거 문제삼아서 미디어에서 떠들어야해요

        국민건강을 위해서죠

      • 아닙니다.
        같은 고사라라고 해도 채취해서 먹는 시가와 조리법이 외국과 다릅니다.
        일단 한국은 독이 생기는 시기보다 일찍 채취하고요.
        삶아서 말리는데.. 이 삶는 과정에서 독이 빠져나갑니다.
        게다가 그것을 사다가 또 장시간 불렸다가 또 삶습니다.
        스스로 표현하시기를 '미량'이라고 하셨는데요. 그나마 미량이... 삶고 말리고 또 불리고 삶는 과정에서 대부분 제거된다고 봅니다.
        그리고 미량의 독은 매일 매일 아주 많이 먹어야 중독이 되요.
        우리가 고사리를 매일 먹지는 않잖아요.
        제가 공부한 바로는 한국에서 채취하는 시기와 조리법, 먹는 횟수를 따지면 중독의 염려는 없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