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랑 아이랑 잘 먹는 참치캔요리 '참치동그랑땡 만들기'

SINCE 2013

오랜만에 주방 대청소를 하다 설에 선물 받은 참치캔이 아직까지 있더라고요.

물론 유통기한이 넉넉히 남았지만 굳이 몇개월씩이나 묵혀서 먹을 필요 없어 바로 요리했어요.

참치캔으로는 주로 김치찌개를 끓여 먹는데 날씨가 더워서 뜨거운 국물보다는 밑반찬을 좋겠더라고요.

그래서 동그랑땡으로 동글 동글 빚어서 맛있게 저녁 한끼 해결했답니다.

이웃님들 주방에 몇개쯤 두고 먹는 참치캔으로 아빠도 아이도 잘 먹는 밑반찬 '참치동그랑땡' 만들어보세요.

 

 

 

아빠랑 아이랑 먹는 참치캔요리 '참치동그랑땡 만들기'

 

 

1. 재료 준비 ( 4인분)

 

▣ 주재료 : 참치캔 1개 (=150g), 두부 1팩 (1팩=300g), 당근 3cm 한토막, 양파(대) 1/4개, 청양고추1개, 식용유

 * 양파등 물이 많은 채소를 많이 넣으면 반죽이 잘 뭉쳐지지 않고 부칠 때 부서져요.

 * 아이가 매운 것을 못먹는 다면 청양고추는 생략.

 * 두부는 이왕이면 수분이 덜한 '부침용' 준비해주세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소금1/3, 다진 마늘1/2, 참기름1

 

▣ 부침옷재료 : 달걀2개, 밀가루 2국자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두부 물빼기 : 두부 위에 무거운 것을 30분간 올려서 물을 빼주고 => 손으로도 꼭 짜서 2차로 물을 빼 주세요.

 * 두부의 물을 최대한 빼줘야 반죽이 동글 동글 잘 뭉치고 부칠때 부서서지지 않아요.

 * 무거운 것이란 ? 냄비에 물을 가득 담은 것을 올려주시면 됩니다.

 

▣ 참치캔 : 기름을 쪼옥~~~ 다 버리고 살코기만 남겨주세요.

 

▣ 양파/당근/청양고추 : 잘게 다져주세요. (양파는 0.5cm크기, 당근/청양은 양파보다 더 작게)

 * 고기를 넣은 것이 아니라 오래 부칠 필요없어요.

 * 그런데 짧게 부치면 채소가 안익어서 아이들이 싫어하니 작게 작게 썰어주세요.

 

▣ 달걀 : 달걀 2개를 양푼에 넣고 곱게 풀어주세요.

 

▣ 동그랑땡 반죽 만들기 : 양푼에 물을 뺀 두부, 기름 뺀 참치, 양파, 당근,청양고추, 다진 마늘1/2, 참기름1, 소금1/3, 밀가루2밥숟가락을 넣고 손으로 주물러 반죽해주세요.

 * 두부의 물, 참치의 기름을 쫘악~~ 빼주면  반죽이 잘 뭉쳐져서 굳이 달걀을 넣지 않고 밀가루만 조금 넣으면 됩니다.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동그랑땡 반죽을 밥숟가락 크기x 0.7cm 두께동글 납작하게 만들어 준 후 => 밀가루를 얇게 골고루 묻히고 => 달걀물에 푹~ 담궈주세요.

 * 밀가루를 많이 묻히면 식감이 뻣뻣해지니 얇게 가볍게 묻혀주세요.

 * 달걀물에 오래 담구면 모양이 부서지니 푹~ 잠깐 담궜다 꺼내세요.

 

 

▣ 둘째 - 숟가락으로 동그랑땡과 약간의 달걀물을 함께 떠서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 앞뒤 노릇하게 부쳐주세요.

 * 숟가락으로 떠야 동그란 모양이 유지되고 달걀물을 머금어야 동그랑땡이 부드럽고 고소해요.

 * 이때 달걀물을 많이 뜨면 모양이 너덜 너덜~지져분해져요.

 * 숟가락으로 살짝 눌러서 팬에 밀착시켜주세요.

 

 

▣ 셋째 - 고기를 넣은게 아니라 오래 부칠 필요는 없지만 => 채소가 익어야하니 약불에서 오래~ 노릇하게 부쳐주세요.

 

 

 

인터턴트 통조림이지만 군침도는 비쥬얼~ '참치동그랑땡'입니다.

 

동그랗고 노란것이 잔치집 부침개같이 먹음직스럽게 생겼죠?

 

 

참치의 특유 감칠맛과 두부의 부드러움~

양파와 당근의 단맛, 참기름/달걀의 고소함이 동그란 동그랑땡 하나에 다 담아있습니다.

여기에 성인용 맛~ 청양고추를 넣어 살짝 매콤함까지!!

 

 

청양고추를 넣으면 아빠 반찬이나 술안주로 좋고요.

청양고추를 빼고 케찹을 곁들이면 아이들이 참 좋아해요.

 

저녁 준비할 때는 아이반찬 아빠반찬 따로 하느라 번거로울 때 있지요?

오늘은 이 참치동그랑땡 하나로 두 입맛 한꺼번에 잡아보세요.

 

 

 

< 내일 점심은 참치캔으로 만든 한그릇요리로~>

 

제목 클릭 ==> 상큼~고소~근사한 참치캔요리 '참치마요덮밥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부침 & 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직접해보니 마지막 밀가루 계란 입히기가 어렵더군요.
        숟가락으로 떠야 하는데 비닐끼고 손으로 하니 뭉개지고..두께도
        두꺼우면 잘 안힉혀지는 것 같고...
        결론적으론 맛은 있지만요.
        이런 번거로움 때문에 공장 걸 사다먹는 구나 하지만,
        만드는 재미와 수제만의 맛이 있어서 계속 하긴 할것 같아요.

      • 저도 요즘 슬슬 그런 생각해요.
        40000원이면 집 안까지 배달해주는 짬뽕 한그릇도 직접 만들어 먹곤 했는데~
        나이들수록 요리하는게 귀찮고 남이 해주는 음식이 맛있고~
        그런데 참.. .야속한 세상인데 공장표보다는 손맛이 들어가야 맛있으니.. 싫어도 지지고 볶아야야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