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불 안켜고 뚝딱 만든 밑반찬 '파래무침 만드는 법'

SINCE 2013

고기를 좋아하는 식성 때문에 밑반찬은 불로 조리하지 않은 생 식재료 반찬을 자주 만드는데요.

자주 해먹는 생 식재료 밑반찬으로 '파래무침'이 있습니다.

무채와 파래, 3~4가지 양념만 있으면 간단하게 뚝딱! 만들 수 있는데요.

무와 파래는 건강에 참 좋은 식재료로

저희집처럼 기름진 음식을 자주 해먹는 이웃님들께는 자주 드시라고 추천하고 싶은 밑반찬입니다.

 

 

 

가스불 안켜고 뚝딱 만든 밑반찬 '파래무침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2인분 x 3회)

 

▣ 주재료 : 파래 1덩어리, 무 한토막 (지름12cm/두께 2cm)

 * 파래 1덩어리 = 물기를 대충 짰을 때 성인남성 주먹만한 크기

 * 파래 대비 무생채를 조금 많이 넣은 양입니다.

 

▣ 무 밑간 재료(밥숟가락) : 식초2, 설탕2, 소금1

 

▣ 양념재료 (밥숟가락) : 올리고당1, 소금 (입맛에 맞게), 깨소금 1/2

 * 파래무침의 양념은 새콤달콤하게 하는데요. 무 밑간을 하고 나면 아래 사진처럼 '새콤달콤양념 + 무즙'이 빠져 나옵니다.   이 새콤달콤한 무즙을 그대로 양념으로 사용하고  추가로 올리고당과 소금을 넣어 만들었어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무 밑간하기 : 무를 0.3cm두께/5cm 길이로 채썰기 => 무채에 식초2,설탕2,소금1로 밑간하기 =>20분간 재워두기

 

▣ 파래 : 흐르는 물에 3~4번 헹구기=> 물기를 짜서 => 3cm 길이로 썰기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양푼에 무채 (밑간한 양념과 함께), 파래를 넣고 골고루 무쳐=> 맛을 보고 => 올리고당,소금으로 추가간하세요.

 * 이미 무채에 식초2, 설탕2, 소금1로 밑간이 되어 있어 무채가 새콤 달콤해요.

 

 

▣ 둘째 - 마지막으로 참깨를 넣고 골고루 무쳐주세요.

 

 

 

가스불 한번 안켜고 슥슥 무쳐 간단하게 만든 '파래무침'입니다.

 

새콤 달콤한 기본 양념맛에 쌉싸름~한 파래와 아삭한 무가 맛있게 어울리는 밑반찬입니다.

 

 

소금 대신 멸치액젓을 조금 넣어 감칠맛을 내기도 합니다.

기호에 맞게 소금과 액젓을 적절히 섞어 사용해보세요.

제 입맛에는 깔끔한 맛이 좋아 소금만 소개해드렸어요.

 

 

저희집은 워낙 고기를 좋아해서 고기때 좀 빼려고 파래무침을 자주 먹거든요.

만들기도 쉽고 건강에도 좋고! 여기에 맛까지 좋으니 착한 밑반찬이랍니다.

 

이런 반찬은 아이들이나 젊은 사람들은 안좋아하는데요.

새콤달콤하면서도 무와 파래 원래맛이 그대로 살아 있는 파래무침을 참 좋더라고요.

요즘 날씨가 춥다고 계속 뜨끈한 국물만 요리했더니 이렇게 가볍고 새콤한 요리도 입맛을 돋궈줘서 상큼하게 잘 먹고 있습니다.

 

 

<무쳐도 맛있고 부쳐도 맛있어요~>

 

제목 클릭 ==>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 '파래전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아웅 - 입에 침이 한가득 고였네요.
        전 해조류라면 가리지 않고 다 좋아합니다.
        민경엄마가 안먹으니 해주지 않는 반찬인데, 제가 직접 해먹어야겠어요. ㅎㅎ

      • 민경엄마님도 그러시구나. 저도 그래요 제가 안먹는것은 안하게되요. 혹시 이기적이라고 서운해하시면 안되요. 그냥 제가 안먹는 음식이라 존재자체를 잊어버리게 되더라고요. 울 신랑도 다~~ 필요없고 달걀후라이가 최고라는데 제가 알러지가 있어서 멀리하다보니 식탁에 자주 안올라요~

      • 맛있겠네요^^ 근데 설탕은 휜설탕 누런설탕중 머가좋은지요? 전 주로 올리고당을~~ ㅎㅎ

      • 흑설탕만 아니면 흰설탕니나 누런 설탕이나 맛차이는 크게 없어요. 단지 누런 설탕이 건강에 더 좋다는 것만 알고 있어요. 흰쌀,흰설탕, 흰밀가루가 몸에 안좋다네요.
        올리고당도 좋습니다. 물엿 대신 올리고당을 많이 사용하는데 물엿보다 묽고 단맛이 적어서 무침용으로도 좋아요.

      • 올리고당 대신 설탕으로 해도 괜찮은 가요?
        올리고당이나 미림 등 이런 것은 어디에 무슨 역할을 하는지 궁금해서요.
        제가 요리를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올리고당이나 미림 같은 것 말고 혹시 다른 것을 사용가능하면 알려주실수 있나요?
        요리초보는 아니지만 중수와초수 사이랄까요? ㅎㅎ 부탁드리겠습니다 ㅜ ㅠ

      • 안녕하세요.
        1 .일단 설탕, 올리고당, 물엿부터
        단맛을 내는 기본 조미료는 설탕입니다. 단맛을 낼때는 설탕을 무난하게 ~ 쓰면 되고요.
        다만 설탕의 형태가 결정이니 열을 가하지않고 또 수분이 부족한 요리를 할때는 잘 녹지 않죠. 이럴 때 액체라서 잘 녹고어우러지는 올리고당이 좋습니다. 주로 무침에 사용하죠.
        이때 물엿은 단맛 외에 특유 강한 맛도 있고 찬 음식에는 잘섞이지 않아... 무침엔 올리고당이 좋아요.
        물엿은 윤기나 쫀득한 식감을 동반한 단맛을낼때 좋고요. 연근조림, 닭강정처럼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