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가족이 좋아하는 돼지고기요리 '폭찹스테이크 만드는법'

SINCE 2013

찹스테이크는 구우 소고기에 여러가지 채소를 넣고 볶다가 스테이크 소스로 양념한것인데요.

여기 폭(포크,pork)을 붙인 폭찹은 돼지고기로 만든 찹스테이크입니다.

폭찹이라고 하면 돼지갈비에 바베큐양념을 한다고 하는데 저렴한 돼지고기 앞다리살로 찹스테이크를 만들어보겠습니다.

별도의 소스 필요없이 흔히 있는 간장,케찹,설탕,식초를 섞어서 퍽퍽한 앞다리살을 올리브유에 재워 부들하게

온가족이 좋아할 저녁메뉴로 추천합니다.

 

 

 

온가족이 좋아하는 돼지고기요리 '폭찹스테이크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 돼지고기 앞다리살 300g (두툼하게 썰은것),  파프리카 1개 (빨강/노랑 각각 1/2개씩), 양파(소)1개, 통마늘 3개, 버터2밥숟가락

 * 버터가 없다면 식용유로 대체!

 * 나름 스테이크라고 부르니 고기도 0.8cm 두툼한것으로 준비하세요.

 * 저렴해서 앞다리살을 사용했는데 안심/등심을 원래 사용해요.

 * 양파,버섯을 많이 넣으면 물이 많이 생겨 소스맛이 싱거워요.

 

▣ 돼지고기 밑간재료 (밥숟가락) : 올리브유 2, 소금 1/4, 후추 1/5

 * 스테이크용 고기를 올리브유를 발라주면 육질이 연해지고 고기 표면이 코팅되어 육즙이 빠지지 않는데요.

 

▣ 소스재료 (밥숟가락) : 케찹5, 간장2, 설탕3, 식초1

 * 모두 깍아 담은 양입니다.

 * 단맛이 나는 소스나 설탕을 맛을 보면서 양 조절하세요.

 * 시판 스테이크소스를 사용하면 간편해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돼지고기 : 표면을 칼등으로 쳐서 칼집을 낸 후  (연해지도록) => 올리브유,소금,후추로 밑간 한 후 => 냉장고에 2시간정도 숙성시켜주세요.

 * 소고기였다면 30분정도만 숙성시켰을텐데 식감이 퍽퍽한 앞다리살이라 좀더 오래 숙성시켰어요.

 

▣ 소스만들기 : 그릇에 케찹5, 간장2, 설탕3, 식초1 넣고 섞어주세요.

 

▣ 파프리카, 양파 : 밥숟가락의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마늘 : 0.5cm 두께로 얇게 저며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버터를 녹이면서 마늘을 넣어  잠시 볶아 주세요.

 * 버터는 센불에 금방타니 녹이면서 바로 마늘을 넣어 1분이하로 잠시 볶아주세요.

 

 

▣ 둘째 - 뜨거운 팬에 밑간한 돼지고기를 넣고 앞뒤 노릇하게 구워주세요.

 

 

▣ 셋째 - 고기 한쪽면이 노릇하게 익어을 때 => 팬 한쪽에 파프리카를 올려 함께 구워주세요.

 * 파프리카가 두꺼운 것이 있어요. 두꺼운 것은 익는 시간이 오래 걸려 미리 넣었어요.

 * 파프리카가 얇다면 나중에 양파 넣을 때 함께 넣어주세요.

 

 

▣ 넷째 - 뜨거운 팬에 겉면을 앞뒤 노릇하게 구운 고기는 => 가위로 한입크기로 잘라주세요.

 * 고기 겉면이 노릇하게 구운 후에 잘라야 육즙이 덜 빠져나가서 촉촉해요.

 

 

▣ 다섯째 - 고기를 썰자마자 양파를 넣어 다함께 볶아주세요.

 

 

▣ 여섯째 - 볶은 재료를 팬 구석으로 치우고 => 소스를 빈공간에 부워 거품이 일어날 정도로만 끓여주세요.

 

 

▣ 일곱째 - 소스에서 전체적으로 거품이 일어나기 시작할 때 => 모두 섞어 볶다가 => 양파가 익으면 불을 꺼주세요.

 

 

 

새콤 달콤해서 아이들도 잘 먹는 돼지고기요리 '폭찹스테이크'입니다.

 

와인이나 우스터소스 없이도 케찹,간장,설탕,식초 흔한 재료로도 맛있는 소스를 만들 수 있는데요.

솔직히 정통 스테이크 소스가 아니라

초딩입맛에 맞는 새콤 달콤 짭조름한 시판용 스테이크소스 맛입니다.

그래도 버터와 마늘의 풍미를 넣어 쬐금 고급스러워질라~했다는거!

 

 

돼지고기값이 왜 안떨어지는지

요즘은 가격 착한 앞다리살로 여러가지 요리를 하는데요.

한국에서는 돼지고기 중 삼겹살을 가장 많이 먹지만

외국에서는 베이컨 만들 때나 사용하지 앞다리살을 주로 먹는다고해요.

그만큼 맛있다라는 것인데 씹는 맛이 고소하긴 해요.

 

 

기름기를 거의 제거해서 퍽퍽할 것 같은데 올리브유에 오래 재우니 부드럽습니다.

올리브유에 재우는 것! 뜨거운 팬에 고기 겉면을 바싹! 구운후 자르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여기에 채소를 듬뿍 넣어 상큼한 맛도 더했는데요.

양파나 버섯을 많이 넣으면 물이 생겨서 양념맛이 떨어지니 조금만~ 또는 생략해주세요.

 

위에 솔솔 뿌린 것은 '파슬리'가루 인데요.

맛이나 향을 낸다기보다는 색을 내려고 종종 사용합니다.

다른 허브에 비해  초록빛이 선명해 알록달록한 요리에 올리면 더욱 맛있어 보이거든요.

하나쯤 있으면 좋아요.

이상!!  일요일 저녁 후다닥 해먹은 저녁메뉴 '폭찹스테이크'였습니다.

 

 

<스프까지 만들어서 풀코스로 대접할까요?>

 

제목 클릭 ==> 아침식사메뉴로 좋은 옥수수요리 '옥수수(콘)스프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언젠가님! :)
        저예요.
        오늘 저녁으로 이 녀석을 요리해봤는데요..
        엄청 맛있게 먹었어요.ㅋㅋㅋ
        제가 예전에 찹폭 했던 방식과는 달랐는데 이 방법이 훨씬 간단하고 손도 좀 덜 가더라고요.
        아차 전 돼지고기를 한 여섯시간 이상 제워놨었어요.. 엄청 부드럽던데요.
        그리고 전 양파 조금 넣고, 그리고 버섯도 겉드려서 만들었는데 물도 적당한것이 괜찮았어요. ㅋㅋ
        아차 전 통마늘 까기 귀찮아서ㅋㅋㅋ 다진마늘로 했더니 괜찮던데요.
        은은하게 마늘향도 올라오면서 고기에도 베어가지고 엄청 괜찮았어요.
        그리고 되게 달달하고 양념도 전반적으로 깔끔했어요.

      • 크리스틴님! 맛있게 드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으네요.
        저는 좀 양념뒷맛이 달아야 맛있다고 생각하는편이라 달아서 싫다는 분도 계시던데....좋아해주니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