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식사메뉴로 좋은 옥수수요리 '옥수수(콘)스프 만들기'

SINCE 2013

제가 주방에는 늘 쟁겨주고 먹는 비상식량이 있는데요

스팸,김,고추참치,옥수수(통조림)입니다.

장보러 가기 싫을 때 간단하게 조리해도 맛이 좋은 통조림제품들인데요

어제는 옥수수통조림으로 콘스프를 만들어 아침식사로 먹었어요.

감자,양파,우유를 넣어 아침에 먹기 좋게 부드럽고 한그릇만 먹어도 든든하게 만들었습니다.

 

 

 

아침식사메뉴로 좋은 옥수수요리 '옥수수(콘)스프 만들기'

 

 

1. 재료 준비 ( 넉넉한 2인분 )

 

▣ 주재료 : 옥수수통조림 1캔 ( 340g), 양파(대) 1/2개, 감자(중)1개, 우유 500ml, 슬라이스체다치즈1장, 버터 3밥숟가락

* 감자를 넣으면 맛도 좋고 전분으로 걸쭉한 농도가 되어 밀가루를 넣지 않아도되요.

 

▣ 양념재료 : 소금, 설탕

 * 양념의 양은 입맛에 맞게 넣어주세요

 * 소금만 넣어도 맛있는데 아이들이 먹는다면 설탕을 넣어주면 좋아해요.

 

 

 

2. 재료 손질
(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옥수수통조림 : 흐르는 물에 2~3번 헹궈 => 채에 받쳐 물기를 받쳐주세요.

 

▣ 양파/감자 : 작고 얇게 썰어주세요.

 * 버터에 볶은 후 곱게 분쇄할 것이라 모양내지 않아도 됩니다.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슬라이스 체다치즈가 사진에서 빠져 그림으로 추가했어용 )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냄비에 버터를 녹여주세요. ( 버터는 센불에 금방타요~) 

 

 

▣ 둘째 -  녹인 버터에 감자,양파를 넣고 익을 때까지 충분히 볶아주세요.

 

 

▣ 셋째 - 감자/양파가 거의 다 익었다면 옥수수를 넣고 볶은 후 => 불을 꺼주세요.

 * 옥수수통조림은 이미 삶아 나온것이라 오래 볶을 필요없이 뜨겁게 데우는 정도로만 볶아주세요.

 * 이때 옥수수의 양은 70%만 넣어주고 나머지 30%는 씹는 맛을 위해 나중에 넣어주세요. 즉, 70%=> 분쇄할것, 30%=>건더기 그대로 먹을것.

 

 

▣ 넷째 - 여기에 우유를 넣고 => 믹서기 또는 핸드블렌더로 곱게 곱게! 갈아주세요.

 * 곱게 갈아야 목넘김이 부드러워요.

 

 

▣ 다섯째 -  다시 약불로 가스불을 켜고 => 곱게 갈은 재료에 => 옥수수, 슬라이스 체다치즈를 찢어 넣어주세요.

 * 타지 않게 약불에! 저어주면서 치즈를 녹여주세요.

 * 이때 맛을 보고 원하는 농도가 될 때까지 계속 끓여 수분을 날려주세요.

 * 제 입맛에는 치즈가 다 녹을 정도만 끓여줘도 농도가 맞았어요.

 

 

 

▣ 여섯째 - 원하는 농도가 되었다면 소금,설탕으로 입맛에 맞게 간을 맞 춘 후 => 불을 꺼주세요.

  * 어른용은 소금만 넣어도 맛있고요~ 아이 간식용은 설탕을 넣어줘야 좋아해요.

 

 

 

아침식사메뉴로 좋은 옥수수요리 '옥수수(콘)스프'입니다.

 

옥수수를 많이 넣어 갈아넣어 그 맛이 진하고요.

양파와 감자를 넣어 깊은 맛도 나면서 특히, 감자의 전분은 걸쭉하게 농도를 맞춰줘서

밀가루를 추가하지 않아도 됩니다.

우유 베이스로 끓이는 스프나 크림소스에는 양파와 감자를 꼭 넣어주세요.

생크림을 넣지 않아도 맛이 풍부하고 감칠맛이 생겨요.

 

 

아침식사대용이라서 진하고 걸쭉하게 끓였어요.

감자,우유까지 들어가서 한그릇 먹으면 속이 든든해요.

 

 

지금 옥수수철이라 저렴하고 맛이 좋은데요.

옥수수스프는 찰옥수수보다는 통조림로 끓이는 것이 더 맛있어요.

찰옥수수로 끓이면 맛이 밍밍~싱거워요.

 

옥수수스프 한그릇만 먹기가 서운하다면

식빵을 바삭하게 구워서 스프에 찍어드심 맛도 좋고 배도 부릅니다.

미리 만들어 아침에 전자렌지에 데워드셔도 좋고요.

여유롭게 주말 브런치메뉴로 좋습니다.

 

 

<아침식사메뉴로 스프에 반했다면 이번엔 단호박~>

 

제목 클릭 ==> 생크림없어도 부드럽고 고소한 '단호박스프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죽 & 스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1개 있습니다.

      • 좀 촌스러운 말 같기도 하지만, 예전 고급스럽던 경양식집 수프 같아요~^^
        저 어려서는 경양식..이라는 간판을 보고 왠지 비쌀 것 같아서 엄마한테 가자고도 못했는데요....ㅎ

      • 거봐 거봐... 경양식집~~~ 분말로 만든 옥수수 스프... 저랑 추억이 비슷한 세대 딱~ 들키셨네요. 저 75년 토깽이띠요..
        안그래도 신랑이랑 이 스프먹으면서 신랑이 경양식집 스프 얘기하길래... 그거에 상당히 고급진 버전이라고 설명해줬었어요.
        저희 언니 세대는 특별한 날 짜장면 먹는거고.. 저희 세대는 특별한날 경양식집가는거죠~~

      • 먹고말거야님~ 저는 77년생이니 2년 차이가 나기는 하지만, 그래도 같은 세대네요~^0^
        저는 부산에서 자랐는데, 중학교 무렵에 연예인 유퉁이라는 사람이 하는 저렴한 990돈까스라는 곳이 문을 열었더랬지요. 그전에는 돈까스가 뭔가? 수프가 뭔가? 하는 촌스런 저였지만, 물론 고급스러운 경약식집은 아니었지만, 저렴한 그 곳을 들락거리며 신세계를 발견했었어요.ㅎ

      • 저 오늘 저녁에 이 스프 만들었어요.
        내일 아침으로 먹으려고요..^^
        이번에 핸드믹서기 샀어요..ㅋㅋㅋ
        아 이 핸드믹서기가 있으니 좀 편하긴 하네요...
        여러모로 쓸데도 많고... 주말에 샀는데 벌써 한 다섯번 이상 사용한거 같아요.
        아차...
        저 콘스프는 언젠가님께서 포스팅 해준 감자에그샐러드(샌드위치) 요리에 캔 옥수수콘도 집어넣어서 해먹었거든요.
        그래서 좀 많이 남아서 해먹은거거든요.
        너무 오래두면 안될 것 같아서 오늘 생각난 김에 후다닥 만들었어요.
        요리하던 중 남자친구가 막 퇴근하고 돌아와서 간은 남자친구한테 맞췄어요.
        고소하니 맛날거같아요..^^
        식빵에 스프에 내일 아침은 든든하겠어요.
        날씨가 요즘 추워서 그런지 따뜻한게 많이 땡기네요.
        언젠가님 감기 조심하세용~~~~~~


        P.S....위에 댓글보아하니... 언젠가님이랑 저랑 띠동갑이네요..ㅋㅋ

      • 저....아직 40대를 인식하지 못하는 ... 20대는 무리인것 알고 ㅋㅋㅋ
        30대 후반에 머물고 있답니다.
        정말 세월 빨라요. 20대 대학생일때 그 느낌이 지금도 생생한데.. 벌써 40대라니~
        띠동갑이면 만나면 서먹 서먹~ 대화가 안될까요? 우린 만날수 있을까요?? ㅋㅋㅋㅋ
        그래도 조카들하고 대화나 패션이 통하는 이모이자 숙모예요. 잘 봐주세요 ㅋㅋ

      • ㅋㅋㅋㅋ 그럼요!
        아무리 띠동갑이라더라도 만날 수 있어요.
        제가 주로 나이 좀 있으신 언니들이랑 많이 놀아서...
        괜찮을거예요~~!!! :)

        그리고 세월 엄청 빨라요...그냥 앉아서 숨만 쉬고있어도 시간은 아주 잘 가요..

      • 스프 검색하다 들어와보니 님 블로그...역시 온갖 요리를 만드시네요
        감사합니다 ^^

      • 뭐 큰돈 벌어서 좋은 집에 좋은 옷 입고 사는 행복~
        검사, 판사, 의사 명예로운 직업을 가지는 행복~
        은 이루기 어려워도~
        저렴한 비용으로 짧은 시간에 간단한 수고로 얻을 수 있는 행복이 '음식'이 아닌가 싶어요.
        가능한 다양한 음식 만들어 먹고 싶은게 제 소박한 행복이지요~

      • 핸드믹서기가 없어서 레시피보고 맨날 고민만하다가 신랑이 드디어(?) 아파서 만들어보았어요! 감자양파옥수수 다 볶고서는 블렌더에 다시 덜어서 우유랑 갈고 다시 덜고 다시 갈고 덜고를 반복했답니다 으엉 ㅠㅠ 이걸 빌미로 핸드믹서 구매하기로도 했다지요 >_< 치즈가 떨어져서 못넣은게 아쉬웠어요 신랑은 크림소스를 좀 넣어달래서 넣고 (냄비 두개에 따로 만들었답니다....) 저는 설탕을 넣어봤는데요 둘다 맛있었지만 제거는 설탕때문인지 느끼했어요 ㅠ 버터를 제가 좀 많이 넣어 더 느끼했던거 같네요 ㅎㅎ
        저도 경양식집 기억나요 ㅎㅎ 어릴때 저희 오빠는 정장 같은거 입고 레스토랑가서 돈까스 정식? 그런거 먹었던 기억이나요 ㅎㅎ 굴껍데기에 치즈? 같은거 그라탕인가 그게 무지 맛있었는데 뭔지 자세히는 기억안나요 ㅎㅎ 여튼 덕분에 오늘 건강하게 일요일 아침을 먹었네요 오늘도 감사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