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큼하고 아삭한 밥도둑 '오이소박이 만드는법'

SINCE 2013

이웃님들~ 뉴스를 보니 

긴 장마때문에 야채,과일 농사가 잘 안되서 한동안 가격이 오를거라고하네요.

그래서 부랴부랴 요즘 가격이 너무 저렴한 오이와 부추를 사들고 와서

한동안 먹을 야채 밑반찬 오이소박이를 만들어보았습니다.

이웃님들도 어서 어서 대비하세요!!  

 

 아삭한 밥도둑 '오이소박이 만드는법'

 

1.재료준비(2인가족의 일주일밑반찬)

▣ 주재료 : 오이10개, 부추 1/2단 200g, 대파 1뿌리

  * 너무 굵은 오이는 질기고 쓴맛이 나니 적당한 크기로 고르세요.

 

▣ 양념재료(밥숟가락) : 고추가루12, 다진마늘3, 다진생강1/2, 까나리액젓3, 설탕1

 

▣ 오이절임재료 : 물 6머그컵 (1800ml), 천일염 8밥숟가락

*김치담글때는 꼭 천일염쓰세요. 중국산이나 정제염은 김치맛 못살려요.

 

2.재료손질

 

▣ 오이자르기 :

첫째, 오이의 겉면을 굵은소금으로 문질러 준후 흐르는물에 헹궈주기. 

 

둘째, 오이 양끝을  잘라버리고, 4등분으로 토막내기. 

 

셋째, 오이 한토막의 한가운데를 십자로 칼집내어 주되 맨 아래 1cm는 남겨두기.

 

 

▣ 오이절이기 :

첫째,냄비에 물과 천일염을 넣은후 팔팔 끓여주기.(뜨거운 소금물이 오이를 더 아삭하고 무르지않게해줘요)

 

둘째, 끓은 소금물을 오이가 잠길정도로 붓고 30분~1시간동안 절여주기.

♡여기서 잠깐! 절이는 시간이 사람마다 달라요?♡

사람마다 최소30분절이는분~ 최대 2시간절이는 분이 있어요.  각자 선호하는 짠맛의 정도가 다르기때문일거예요. 제가 10분단위로 오이맛을 보니 30분부터 짭짤하고 아삭하게 절여지는데요.

최소30분을 절여주시되 개인의 선호하는 짠맛에 따라 시간을 추가하세요. 단,하루가 지나 익은 오이소박이를 먹어보면 처음 맛보다는 조금 덜 짜거든요.그래서 저는 앗! 좀 짜다 싶은 시간 1시간정도 절여줬어요. 

 

셋째, 소금물위로 오이가 떠서 위쪽 오이가 졀여지지 않으니 가벼운 빈냄비를 올려 살짝 가라앉혀주기. 

 

넷째, 절임이 끝난 오이를 흐르는물에 한번 헹구어주고 물기가 빠지도록 채에 10분간 받쳐두기.

 

▣ 부추 - 1cm 길이로 썰어주기.

 

▣ 대파 - 잘게 썰어주기.

 

▣ 양념장만들기 - 그릇에 고추가루,다진마늘,다진생강,까나리액젓,설탕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기.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재료손질은 어떻게했는지 빠진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요리만들기

▣ 첫째 - 큰 양푼에 부추,대파,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잘 섞어주세요.

▣ 둘째 - 골고루 양념된 부추를 오이 칼집 사이에 넣어주세요. (양념부추의 양을 조절 하세요 마지막에 모자르거나 남아요) 

 

▣셋째 - 겉면에도 양념을 묻혀주시고 안쪽은 젓가락을 이용하시면  좋습니다. 

 

▣ 넷째 - 양념부추를 다 넣은 오이소박이는 바로 먹어도 좋고 하루정도 실온에 보관하면 잘 익습니다.

 

 

만들자 마자 바로 밥상에 올려 먹었어요.

익히지 않고 바로 먹어도 아삭하니 참 맛있네요.

 

다른 분들은 양파도 얇게 채썰어 넣으시고 고추가루를 더 많이 넣어서 드시는 분도 계세요.

요리블로거를 하다보면.. 내 입맛에는 잘 맞는데 다른분 입맛에 안맞아서 괜히 민폐만 끼치는게 아닌가 걱정이 되긴해요.

 

하루정도 실온에 두었다가 먹었을때는

새로 막 담궜을때보다 짠맛이 줄은 대신 살짝 신맛이 나네요.

맨밥이랑도 먹고~ 라면 끓여서도 먹고~ 한 일주일 잘 먹을것같아 마음이 든든합니다.

처음에 오이10개를 샀을때는 두식구 사는 집에 많다 싶었는데

이정도는 해야 일주일 먹더라구요.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김치&장아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0개 있습니다.

      • 오이소박이 하나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지요. 아삭아삭 식감이 더운 여름하고 참 잘 어울려요.
        음식 블로그를 돌아다니면 문제가 되는게 자꾸 해먹고 싶은 것이 많아진다는 점이예요. 남편이 오이소박이 좋아하는데 이 포스팅 못 보게 지금 몰래몰래 보고 있어요. ^^

      • ㅋㅋㅋ 저도 그맘 알아요~다른 고수 요리 블로거님들 요리보면서 해달라고 할까봐~ 숨기면서 볼때가 있어요.

      • 설명대로 올 여름 해봤었어요~^^감사해요~
        전,설탕이 넉넉치않아,배농축액과 매실액만 넣어 했었는데,첨엔 좀 짠듯하고 단맛도 못느끼겠더니,익을수록 더 맛있더라구요.ㅎ 유효기간은 한참 남았는데도 냄새가 퀴퀴한ㅋ냉장고속 새우젓도 있길래 버리자니 아깝고해서 넣어봤는데 좋았구요.
        친절한 사진과 설명덕분에 이렇게 댓글로나마 감사함 남기고가요~~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세요~~~~

      • 마트갔더니,가시오이가 5개에 천원하길래 15개나 사왔는데,오늘은 배농축액두 고춧가루도 부족한듯 하네요.ㅎ 낼 부족한 재료 사와 담글까하다가 그냥 시작하려구요..^^

      • 저는 양념에 설탕을 넣지않고
        마지막 양념묻은 양푼에 국그릇하나정도의 물과 뉴슈가를 풀어서
        그물을 마지막 오이에다 붓거든여

        조미료좋아하시는 친정엄마의 요리방법이긴하나 나름 맛이있다는...ㅎㅎㅎㅎ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손쉽게 할수있을듯하지만 전혀 쉽지않은 요리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 저도 친정어머님의 비법을 전수 받았으면 좋겠네요. 제가 늦둥이로 태어나서 친정어머님이 연세가 많아.. 예전의 요리 노하우를 다 까먹으셨데요. ㅋㅋㅋㅋ
        거미님 자주 찾아주신다니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