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도망간 입맛 찾아주는 상큼새콤함~ '소라무침 만들기'

SINCE 2013

그동안 제가 사는 시골에는 열대야가 없었는데

어제는 새벽부터 하루종일 덥더니 그 다음날 새벽까지도 덥더라고요.

더울때는 음식 만들기도 귀찮은데

그래도 먹고 살아보겠다고 지지고 볶아 놓아도 입맛이 없어 먹기 싫더라고요.

이럴때는 매콤~새콤한 음식이 입맛을 자극해서 살려주기도하는데요.

그런 매콤 새콤한 요리에는 무침이 최고지요.

무침은 가스불 켤일도 적고, 다양한 채소를 듬뿍 넣으니 수분도 보충되고 소화도 잘되고~

비타민도 많으니 피로 회복에도 좋고~

얼마전에 소개한 골뱅이 무침이 또 먹고 싶어서 이번에를 '삶은 소라'를 상큼~하게 무쳐봤습니다.

간이 되어 있는 통조림 골뱅이와는 조금은 달리 요리해야 맛있으니~

뭐~ 골뱅이무침이랑 똑같겠지~~~ 그냥 지나치시면 안됩니다.

 

 

 

더위에 도망간 입맛 찾아주는 상큼새콤함~ '소라무침 만들기'

 

 

1. 재료 준비 ( 4인분 반찬)

 

▣ 주재료  :  삶은 소라 300g, 오이 1/2개, 당근 2cm 한토막, 양배추 (큰잎) 2장, 대파(흰색부분) 10cm 한토막

 * 대형마트에 가면 삶은 소라 팔아요~

 

▣ 양념장 (밥숟가락) : 고춧가루2, 고추장2, 간장2, 식초4, 설탕2.5, 다진 마늘1, 참기름1, 참깨1/3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무침을 할때는 고추장을 넣으면 텁텁한 맛이 나서 고춧가루와 간장으로 깔끔하게 양념하는 편인데요.

 * 통조림 골뱅이는 이미 간이 다 되어 있어 깔끔한 양념이 어울립니다만, 생물을 삶기만한 소라는 간이 전혀 안되어 있기 때문에 고추장을 넣어 양념을 강하게 했습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고춧가루2, 고추장2, 간장2, 식초4, 설탕2.5, 다진 마늘1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고추양념은 미리 만들어 숙성시키면(반나절이상, 냉장고) 색은 더욱 붉게 진해지고 윤기가 흐르며 맛도 좋아져요.

 * 미쳐 숙성시켜놓지 못했다면 요리 가장 첫단계라도 만들어놓으면 색이 더 붉어져 맛있어 보입니다.

 

▣ 삶은 소라 : 소라는 식감이 약간 단단하기 때문에 => 성인여자 엄지손가락 굵기보다 살짝 작게 썰어주세요.

 

 

▣ 소리 밑간 : 알맞게 썰은 소라에 숙성시킨 양념의 1/2을 넣고 => 조물 조물 무쳐서 15분정도 두세요.

 * 소라에는 아무 맛도 안나기 때문에 미리 밑간을 해주세요.

 

 

 

▣ 대파 (흰부분) : 5cm 길이로 썰은 후 => 반으로 갈라 채썰어 => 5분간 찬물에 담군 후 => 채에 받쳐 물기를 탈탈 털어주세요.

 * 생으로 먹는 대파는 찬물에 잠시 담구면 매운 맛은 적당히 빠지고 식감은 아삭해져요.

 

▣ 양배추 : 0.2cm 굵기로 얇게 채썰은 후에=> 5분간 찬물에 담근 후 => 채에 받쳐 물기를 탈탈 털어주세요.

 * 양배추도 찬물에 잠시 담그면 식감이 더욱 아삭하게 살아납니다.

 

▣ 오이 : 4~5cm길이로 썰은 후에 => 반으로 갈라 => 0.2cm 굵기로 채썰어주세요.

 

▣ 당근 : 0.2cm 굵기로 채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큰 양푼에 밑간한 소라, 양배추, 대파, 당근, 오이, 양념장, 참기름1, 참깨1/3을 넣고 골고루 무쳐주세요.

 * 채소가 부서지지 않도록 손으로 살살~ 무쳐주세요.

 

 

매콤~새콤해서~ 입맛을 상큼하게 살려주는 '소라무침'입니다.

 

소라도 삶아서 껍데기 벗길 필요없이~ 마트에 가니 삶아진 것이 있어서

아주 간단하게 요리를 했습니다.

가스불을 켤일이 없으니 더위에 대한 부담없이 가볍게 만들었어요.

 

 

보통 매콤한 양념장을 만들때는 고추장을 넣기도 아니면 고춧가루와 간장만 넣기도하는데요.

뭐가 더 맛있다~라는 절대적인 기준은 없고 그냥 개인의 입맛 차이인듯 싶습니다.

저는 나이가 들수록 고추장보다는 고춧가루와 간장만 넣고 양념하는게 깔끔하고 재료 본연의 맛이 살아나는 것 같더라고요.

고추장은 전체적으로 양념 맛을 강하게 해서 잘 안쓰는 편이고요~

 

 

아마 다른 무침이었다면 평소 입맛대로 고추장을 사용하지 않았을텐데~

삶은 소라가 거의 간이 안되어 있고 ... 간을 해도 빨리 배이지도 않아서

강하게 양념해야 매콤~새콤한 맛이 나겠구나 싶어서 고추장을 넣었습니다.

그리하여 매콤하면서 새콤해서 입맛을 살려주네요.

여기에 아삭하고 채소를 듬뿍 넣어 그냥 새콤한게 아니라 상큼하게 새콤해요.

 

채소와 해산물이다보니 요리가 전체적으로 가벼워서~

더워서 꼼짝 못하는 제 몸땡이에.. 가볍게 들어와 편하게 소화가 되었습니다.

여름반찬 매콤 새콤한 무침으로 더위 조금만 더 견뎌보아요.

 

 

 

< 밑반찬도 시원하게~ 오이소박이>

 

제목 클릭 => 맛있게~쉽게~ 따라하는 여름반찬 '오이소박이 담그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